profile image

전종현

디자인·건축 저널리스트

대학에서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사회에 나와선 주구장창 글만 썼다. 《디자인》,《SPACE(공간)》에서 에디터로 활동했고, 《CA》한국판과 《웹》에서는 편집위원과 기획위원을 맡았다. 《NOBLESSE》에서는 프리미엄 남성지를 만드는 라이프스타일&피처 에디터로 일했다. 현재 다양한 온·오프라인 매체에 디자인, 건축, 예술, 공예에 대한 글을 기고한다. harry.jun.writer@gmail.com
디자이너는 소고기를

디자이너는 소고기를 싫어해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만큼 진실된 자본주의적 명제가 있던가. 가는 게 있어야 오는 게 있고, 무언가 얻으려면 정해진 값어치의 재화나 그에 상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상식인 세상이다. 그런데 유별나게 한국에서는 이 모든 기준을 뛰어넘는 절대 재화가 하나 있는 듯 하다. 바로 소고기다.
2017년 12월 29일 16시 42분 KST
디자이너가 된 억만장자 애드리언 쳉과의

디자이너가 된 억만장자 애드리언 쳉과의 만남

지난 4월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에서 처음 선보이며 호평 받았던 'Wander From Within_내면의 산책' 전이 오는 10월 22일까지 서울 가나아트센터에서 열린다. 국제적인 명망을 갖춘 홍콩 출신의 사업가이자 아트 컬렉터, 애드리언 쳉이 자신의 프로필에 디자이너를 더한 결과다.
2017년 10월 18일 14시 35분 KST
[인터뷰] 2017 아트 바젤 홍콩 'BMW Art Journey'의 주인공, 애비게일 레이놀즈와의

[인터뷰] 2017 아트 바젤 홍콩 'BMW Art Journey'의 주인공, 애비게일 레이놀즈와의 대화

나에게 가장 중요했던 것은 이미 사라진, 한 때 훌륭했던 도서관을 찾아내는 일이었다. 실크로드는 잘 알려진 공간이고, 유럽과 다른 대륙을 연결하는 개방적이고 또 그 모든 공간과 문화의 연결을 상징하는 공간이다. 이 곳에는 역사 속으로 사라진 도서관들이 많이 있었다. 실크로드는 문화와 교류의 측면에서도 중대하고 고귀한 역사적 상징성을 가진다. 문화적 교류 역시 실크로드를 통해 이루어지면서 풍성한 문화적 결실을 가져왔다. 최근의 고립주의나 국가우선주의를 자초하거나 다른 나라와의 교류를 단절하는 사례들을 볼 때, 과거의 역사를 다른 형태로 표출되는 양상이기에 배울점이 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점을 연결해내는 선(line)이 좋다.
2017년 03월 20일 12시 20분 KST
프리츠커상의 비밀: 건축계의 노벨상은 어떻게

프리츠커상의 비밀: 건축계의 노벨상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지난 3월 1일 프리츠커상을 주관하는 하얏트 재단은 2017년 프리츠커상 수상자로 스페인의 건축사무소 RCR를 지명했다. 전 세계 언론은 '건축계의 노벨상'이 "거의 알려지지 않은" 건축가들, 그것도 역사상 최초로 공동 파트너 3명에게 돌아갔다며 연신 이야기를 내보냈다. 더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 심사 평을 읽는데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다른 카테고리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클릭에 클릭을 거듭할수록 그 속도는 빨라졌고 종국에는 뿅 망치로 머리를 세차게 내리치는 충격을 받았다.
2017년 03월 16일 17시 33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