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이런, 홀로

혼자 살아가고 있는 홀로들의 이야기
불쑥 나타난 식물들이 사무실 분위기를 한겨레

불쑥 나타난 식물들이 사무실 분위기를 바꿨다

회사에서 키우는 프리지어에 꽃이 피었다. 불쑥 기다란 꽃대가 올라오더니, 주말을 보내고 출근했을 땐 달콤한 향기가 나는 노란 꽃이 큼직하게 피어 있었다. 전에는 그냥 길 가다 한단에 3천원, 4천원씩에 파는 꽃으로만
2019년 05월 06일 18시 06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