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22일 1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22일 17시 24분 KST

화장품 브랜드 '멀블리스'가 안재현 광고를 중단하며 "사랑꾼 이미지"를 언급했다

안재현과 구혜선의 진실 공방은 수일째 계속되고 있다.

화장품 브랜드 멀블리스가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안재현과 관련된 광고 및 콘텐츠 노출을 중단한다.

멀블리스는 22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에 ”현재 안재현씨 파경 논란에 대한 소셜미디어 폭로전 이슈로 멀블리스 또한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으며 저희 브랜드를 믿고 이용해주신 고객님들게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시작하는 입장문을 게시했다. 

브랜드 측은 “2년 전 멀블리스가 안재현씨와 첫 계약을 했을 당시 신혼이었던 안재현씨의 사랑꾼 이미지가 저희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과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계약을 진행하였으며 계약 종료 이후 재계약을 통해 2년이라는 시간 동안 계약을 이어온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재현씨와 구혜선씨의 파경 논란과 관련하여 멀블리스가 추구하는 방향과는 너무도 다르다고 판단되어 현 시간부터 안재현씨와 관련된 모든 광고와 컨텐츠를 중단하고 기존에 작성 및 유지되었던 광고와 콘텐츠는 순차적으로 삭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멀블리스는 입장문을 게시하며 ”안재현결혼파탄”이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적었으나 현재는 지운 상태다. 

INSTAGRAM/MERBLISS_official

안재현과 구혜선은 이혼을 두고 수일째 폭로전을 벌이고 있다. 두 사람 간의 진실 공방은 구혜선이 지난 18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는 글을 게시하며 시작됐다. 이후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를 공개하는가 하면 소송대리인을 통해 ”이혼을 협의한 적은 있으나 합의한 적은 없다. (구혜선은)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고, 혼인 파탄에 관한 귀책 사유도 전혀 없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21일 밤 안재현은 파경이 언급된 지 나흘 만에 침묵을 깨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여전히 이혼에 대한 결심이 확고하다며 구혜선의 주장처럼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이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구혜선은 안재현이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라면서 반박에 나섰다. 

구혜선의 반박 글이 올라온 이후 안재현의 측근은 안재현이 구혜선과 나눈 문자 대화 내용 전체를 공개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 전했다. 이에 구혜선은 ”괜한 준비 말라”라며 안재현을 비난했다.

두 사람의 이름은 여전히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서 내려올 줄을 모르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