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3일 17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25일 18시 25분 KST

'알라딘' 실사판에 대한 북미 평론가들의 단평 10개

호불호가 갈렸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알라딘’을 실사화한 영화가 23일 국내 개봉했다.

영화는 신비의 아그라바 왕국에서 좀도둑 알라딘이 마법사 자파의 의뢰로 요술 램프를 찾아 나서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킹 아서: 제왕의 검‘, ‘맨 프롬 UNCLE’ 등의 가이 리치 감독이 연출했고 신예 메나 마수드와 나오미 스콧이 주연을 맡았다. 대망의 지니 역할에는 윌 스미스가 캐스팅됐다. 

해외 평론가들은 ‘알라딘’ 북미 개봉에 앞서 영화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영화 평론 사이트 ‘로튼토마토’에는 총 106개의 리뷰가 게시됐으며 영화는 23일 오후 4시 현재(한국 시간) 신선도 59%를 기록하며 ‘썩은 토마토’를 받게 됐다. 1992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은 신선도 94%를 기록한 바 있다. 

ROTTEN TOMATOES

북미 평론가들은 실사판 ‘알라딘‘을 어떻게 평가했을까? 아래는 ‘알라딘’에 대한 단평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오늘날 ‘알라딘’은 디즈니 영화 혹은 가이 리치 감독이 연출한 영화로 불린다. 그러나 5년 뒤에는 나오미 스콧이라는 배우를 알린 작품으로 불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트리뷴 뉴스 서비스: 가이 리치는 어떤 부분을 보존하고 어떤 부분을 강화해야 할지 알고 있다. 별로인 걸 굳이 고치지 말자는 생각이다. 그 덕에 재미있으면서도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결과물이 나왔다.

시애틀타임스: 하늘을 나는 양탄자도, 요술 램프도, 심지어 생김새를 자유롭게 바꾸는 지니도 있다. 하지만 ‘알라딘’에는 진정한 마법이 없다.

아틀란틱: 엄청난 규모의 제작비와 디즈니의 훌륭한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연기자들은 원작 애니메이션의 화려함을 재현하지 못했다.

로저이버트닷컴: 영화는 마치 춤추는 코끼리 같다. 괜찮은 동작도 몇 번 보여주지만 결코 춤을 잘 춘다고 볼 수 없다.

더 랩: 이건 영화가 아니다. ‘저거 왠지 익숙한데?’라는 생각만 들어도 재미를 느끼는 사람들을 위한 싸구려 리부트일 뿐이다.

뉴욕포스트: 제작진이 요술램프를 열심히 문지른 게 분명하다. 놀랍게도 반짝이고 빛나고 눈부신 결과물이 나왔기 때문이다.

타임아웃: 윌 스미스는 배역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풀어나갈 때 최고의 연기를 선보이곤 한다. 그러나 그는 우리가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었던 원작 속 지니의 매력을 담아내지 못했다.

할리우드리포터: 다양한 인종의 캐스팅과 진취적인 여성상을 조명하는 이번 영화는 시대 흐름에 완벽히 부합한다.

파이낸셜타임스: 얼마나 지루했는지, 어두운 극장에서 새 노래를 작곡하기 시작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