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23일 20시 19분 KST

아시안게임 수영 김혜진이 중국 선수에 보복 가격 당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훈련 도중 마찰을 빚었다.

뉴스1

여자 수영 국가대표 김혜진(24·전북체육회)이 중국 선수와 마찰을 빚었다.

김혜진은 2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여자 평영 예선을 앞두고 훈련을 하던 중 중국 선수와 신체접촉이 일어났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앞서 수영하던 김혜진의 발차기가 중국 선수의 얼굴에 맞았고, 이를 고의적인 가격이라 판단한 중국 선수가 김혜진의 배를 발로 두 차례 정도 밀쳤다”고 말했다.

사건이 일어나자 양 국 코칭스태프가 곧장 모여 서로 사과하며 사건을 마무리했다. 중국 선수는 훈련을 마친 뒤 따로 사과를 하기 위해 선수촌의 김혜진 숙소를 찾기도 했다. 그러나 김혜진이 자리를 비운 상황이어서 사과를 받지는 못했다.

한편 김혜진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 평영 50m 예선에서 32초44로 4위에 그쳐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