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14일 11시 03분 KST

블리자드가 "홍콩 해방" 외쳤던 프로게이머의 징계를 완화한다

보이콧 움직임이 보이자 블리자드 측이 입장을 밝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이라고 외쳤던 홍콩 출신 프로게이머 블리츠청(Blitzchung)에 대한 징계가 완화된다. 

BLIZZARD ENTERTAINMENT
블리츠청

사건의 발단

블리자드는 지난 6일(현지시각) 대만 타이페이서 열린 ‘하스스톤 아시아 태평양 그랜드마스터즈’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방독면과 고글을 쓴 채 홍콩 시위 지지 구호를 외친 블리츠청에 대해 출전 정지 1년, 상금 전액 몰수라는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인터뷰를 진행하던 캐스터 두 명 또한 일자리를 잃게 됐다. 블리자드는 ”두 캐스터와 협업을 즉시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역시 중징계를 받게 된 건 블리츠청이 ”홍콩 해방” 구호를 외칠 수 있도록 유도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블리자드는 비난 여론에 직면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블리자드가 중국 자본에 굴복해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비판이 줄을 이었고, 게이머들은 하스스톤 등 블리자드가 판매하는 게임에서 집단 탈퇴하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블리자드 공식 입장

논란이 거세지자 블리자드는 결국 사장 명의의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고 뒤늦은 해명에 나섰다. 제이 알렌 브랙 블리자드 사장은 12일 ”블리츠청이 표명한 견해는 우리의 결정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았다. 우리와 중국의 관계는 우리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것을 명확히 밝히고 싶다”라면서 ”그와 반대되는 견해가 전달됐더라도 우리는 똑같은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고 전했다. 

알렌은 이어 ”되돌아보니 (징계 결정) 과정은 적절하지 못했고 우리는 너무 빨리 대응했다”라며 ”경기 자체만 두고 보자면 블리츠청은 정정당당하게 플레이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블리츠청은 몰수됐던 상금을 되돌려받을 예정이다.

다만 알렌 사장은 ”정정당당한 플레이”는 경기 전후를 모두 일컫는 것이라며 징계가 완전히 취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알렸다. 블리자드는 1년 출전 정지라는 기존 징계 수위를 6개월로 낮춘다며 징계가 끝나고 나면 하스스톤 프로 서킷에 다시 출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캐스터 두 명에 대한 징계 역시 6개월 출연 금지로 완화된다. 블리자드 측은 ”캐스터의 목표는 사람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들은 그 목적을 수행하지 못했다”라며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알렌은 ”블리자드의 목표 중 하나는 전 세계 모든 플레이어가 정치적 관념, 종교적 신념, 인종, 성별 등을 막론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기도록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플레이어들의 의견을 듣고 개선할 방법을 찾아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블리츠청의 반응

BLIZZARD
블리츠청

블리츠청은 블리자드 측 성명서가 나온 12일 트위터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징계에 대해 재고해준 블리자드에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는 표현 방식에 주의를 기울일 것이며 홍콩에 대한 지지 의사는 개인 소셜미디어에서만 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솔직히 말하자면 (출전 정지) 6개월은 여전히 길다”라면서도 징계를 완화해준 블리자드에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도 ”블리자드가 캐스터 두 명에 대한 제재를 재고해주길 바란다”라고 했다. 

블리츠청은 ”앞으로 몇 달간 휴식을 취하며 하스스톤 선수로 복귀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라며 ”하스스톤은 내가 사는 방식을 바꿔주었고, 나는 하스스톤 커뮤니티를 사랑한다. 하스스톤의 모든 플레이어와 블리자드에 감사를 전한다”라며 글을 마쳤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