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7일 12시 06분 KST

강원도 정선 동굴에서 인류 최고(最古) 유물이 쏟아져 나왔다

기존 유물보다 1만9000년 더 거슬러 올라간다.

문화재청

강원도 정선에서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물이 발견됐다. 지금껏 발견된 최고(最古) 유물보다 1만9000년을 더 거슬러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문화재청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연세대박물관(관장 한창균)이 정선 매둔동굴에서 후기 구석기시대(약 4만년 전∼1만년 전)인 2만9000년 전 무렵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물추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세대박물관은 지난 6월부터 정선군 남면 낙동리 소재 석회암 동굴인 매둔동굴에서 진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4개층으로 나뉜 구석기시대 퇴적 문화층(특정 시대 문화 양상을 보여주는 지층)에서 그물추 14점을 찾았다. 

그물추는 퇴적층 가장 위에 있는 1층에서 3점, 2층에서 1점, 3층에서 10점이 출토됐다. 3층에서는 새 주둥이처럼 끝이 뾰족한 부릿날 석기와 격지(剝片·몸돌에서 떼어낸 돌조각)가 함께 발견됐다. 1층에서는 길이 1∼2㎜인 작은 물고기 등뼈 화석 4점과 사람 손가락뼈가 나왔다. 손가락뼈는 둘째 또는 셋째 손가락의 3번째 끝마디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물추는 대부분 석회암으로 된 작은 자갈을 이용해 만들었다. 최대 길이는 7∼56㎜, 무게는 14∼52g이다.

 

문화재청
발굴조사 현장 - 구석기 시대 지층 관계.

조사단은 3층 하부에서 수습한 숯 조각의 방사성탄소연대를 측정한 결과 2만8550∼2만9460년 전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창균 연세대박물관 관장은 “4층 하부 경계에서 찾은 숯을 방사성탄소연대 측정한 결과가 3만년 전으로 나왔기 때문에 3층 연대 측정 결과도 상당히 믿을 만하다고 본다”며 ”이 수치가 사실이라면 매둔동굴에서 나온 그물추는 인류 물고기잡이 역사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유물 중 시기적으로 가장 이른 그물추”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문화재청은 기존에는 일본 후쿠이현 도리하마 패총과 충북 청주 사천동 재너머들 유적에서 확인된 약 1만년 전 그물추와 핀란드와 러시아의 접경지대에서 발견된 버드나무 속껍질로 만든 9000년 전 중석기시대 안트레아 그물이 가장 오래된 유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정선 그물추의 추정 연대가 사실로 확정되면, 기존 유물보다 1만9000년 더 일찍 만들어진 인류 최고(最古) 유물로 기록된다. 

연세대박물관이 2016년부터 연차 조사 중인 매둔동굴은 수직 절벽 가운데에 남향으로 뚫린 동굴이다. 길이 25m, 너비와 높이가 최고 15m와 8.5m에 이른다.

연세대박물관은 앞으로 더 많은 연대측정 자료를 확보·분석하고 인류사에서 그물을 이용한 물고기잡이가 언제 시작되어 어떻게 주변으로 확산되었는지 밝히기 위한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