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1일 10시 55분 KST

살아있는 게를 지하철 좌석에 올려놓은 남성이 다른 승객에게 오히려 화를 냈다

치료나 정서 불안을 달래기 위한 용도였을까?

캐나다 토론토의 포니 마카로니라는 페이스북 사용자가 희한한 사진을 공유했다. 지하철 좌석에 앉아있는 게 사진이다.

그에 의하면 이름 모를 남성 승객이 게 4마리를 좌석에 ”앉혀놨다.” 승객으로 가득 찬 지하철에서 말이다. 

토론토 지하철 공사의 브래드 로스 대변인은 사건의 정확한 시점은 모르겠지만 ”게는 지하철 좌석이 아니라 통에 넣어 옮겨야 한다.”라고 말했다.

로스는 게 소동 때문에 현장에서 싸움이 날뻔했다며 갑각류 알레르기를 앓는 승객들이 있으므로 이런 행동은 삼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사용자 마카로니에 의하면 싸움이 날뻔한 상황은 다음과 같다.

지하철에 막 오른 여성이 게들을 발견하고 소리를 지르며 도망쳤다. 도망쳤던 여성은 약 30초 후에 돌아와서 자기 손으로 게 4마리를 좌석에서 쓸어냈다. 

그러자 게 주인으로 보이는 남성은 여성에게 ”당신 지금 게를 폭행한 거야! 이 여성이 게를 폭행했다고! 날아간 게에 맞은 저 여성에게도 그건 폭력이야! 여성과 게를 상대로 한 폭력이라고! 폭력!”이라며 오히려 화를 냈다.

지하철 공사의 로스는 ”문제의 남성이 그 게들을 치료용이나 정서 불안을 달래기 위한 용도로 데리고 다녔다고 변명할지도 모르지만, 그건 터무니 없는 소리다.”라고 말했다.

 

*허프포스트CA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