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09일 09시 46분 KST

"5·18 당시 군인들이 고교생 집단 성폭행" 증언의 구체적 내용

"집단 성폭행 뒤 동생이 미쳐버렸고, 할 수 없이 절로 보내 여승이 되었다" - 오빠

한겨레/이지현씨 제공
5·18민중항쟁 부상자동지회 초대 회장을 지낸 이지현(예명·이세상·65)씨가 1989년 2월 20일 전남 나주 남평 한 식당에서 여승이 된 ㅇ씨를 만나 5·18민주화운동 때 겪은 사연을 듣고 있다. 

1980년 5·18 당시 계엄군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10대 여고생이 정신적 충격을 이기지 못해 병을 앓다가 여승이 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소문으로만 떠돌던 군인들에 의한 집단 성폭행에 대한 증언과 증거자료가 나옴에 따라 계엄군과 보안사령부(현 기무사령부) 수사관들의 성폭행·고문 사실을 다시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5·18민중항쟁 부상자동지회 초대 회장을 지낸 이지현(예명 이세상·65)씨는 8일 계엄군에게 집단 성폭행당한 ㅇ씨의 사연을 사진과 함께 ‘한겨레‘에 공개했다. 이날 아침 ‘한겨레‘가 보도한 ‘지울 수 없는 5월…60여일 고문 뒤 석방 전날 성폭행’ 기사를 보고 연락해온 것이었다.

이씨는 1989년 2월20일 ㅇ씨 고향의 한 식당에서 ㅇ씨를 만났다. ㅇ씨는 ㄱ여고 1학년이었던 1980년 5월19일 집으로 걸어 돌아가다가 군인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1989년 국회 5·18 광주청문회를 앞두고 ㅇ씨의 오빠가 증인으로 출석하려던 이씨를 찾아와 “청문회에서 동생의 사연을 공개해 동생과 어머니의 한을 풀어달라”고 부탁하면서 ㅇ씨를 만나게 됐다.

이씨가 ㅇ씨에게 “5·18 때 어떤 어려움을 겪었느냐”고 묻자, ㅇ씨는 고개를 숙이고 울기만 했다고 한다. 옆에서 오빠가 “공수부대 여러 명한테 성폭행을 당했다”고 하자, ㅇ씨는 그때서야 고개를 끄덕끄덕했다. ㅇ씨 오빠는 이씨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뒤 동생이 미쳐버렸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절로 보내서 여승이 되었다”는 사연을 털어놓았다.

ㅇ씨의 이야기는 1991년 5월 여성연구회가 펴낸 ‘광주민중항쟁과 여성’이라는 책에도 실려 있다. 이 책에는 “성폭행을 당한 ㅇ양은 뒤 혼자 웃어대거나 동네사람들에게 욕설을 하기도 하는 등 불안 공포증을 보였다. 점차 상태가 악화돼 집을 나가 행방불명이 되기도 했던 ㅇ양은 1987년 3개월여 동안 나주 정신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광주사태 관련자 부상 정도 판정위원회’의 추천으로 진료를 받기도 했다”고 쓰여 있다. 그 뒤 ㅇ씨의 행방은 알려지지 않았는데, 이번에 이씨의 증언과 사진으로 승려가 됐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이씨는 당시 잔혹한 범죄의 희생물이 된 ㅇ씨의 사연을 청문회에 나가 공개하기로 하고 여승이 된 ㅇ씨의 뒷모습을 사진에 담았다. 이씨는 “그 때 청문회에 나가서 전두환의 부인 이순자와 노태우의 부인 김옥숙이 웃고 있는 사진과 함께 군인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해 여승이 된 ㅇ씨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ㅇ씨의 사연은 국회 청문회 때 공개되지 못했다. 이씨는 “당시 5·18단체 관계자들조차 ‘아무리 흉악한 놈들이라도 그렇게까지 할 수 있었겠느냐’며 내 말을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겨레/이지현씨 제공
이지현(예명 이세상·65)씨가 1989년 2월 ㅇ씨를 만나 사진을 찍은 뒤 국회 광주청문회용으로 만들었다가 공개하지 못한 자료. 

수많은 사람들이 폭도로 몰려 숨졌던 당시 상황 속에서 성폭행 피해자들은 ㅇ씨 외에도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청문회나 5.18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지 않은 여성들의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다시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씨는 “민간인 학살 책임을 가리는 것과 함께 무엇보다 그동안 숨겨졌던 여성에 대한 국가 폭력의 진상이 낱낱이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1980년 5월 계엄군에게 한쪽 눈을 잃고 5·18 진상규명 투쟁에 나섰다가 두 차례 옥고를 치렀다. 그는 2012년부터 5·18 가족사와 현대사의 아픔을 담은 ‘애꾸눈 광대-어머님 전상서’라는 연극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문화를 통해 5·18의 진상을 규명해보겠다는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