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25일 11시 55분 KST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도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와 가장 큰 차이점이 있다.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도 폴더블폰을 선보였다. 

화웨이는 24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서 폴더블폰 ‘메이트X’를 공개했다.

‘메이트X’와 삼성의 ‘갤럭시 폴드‘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접는 방식이다. 갤럭시 폴드는 세로를 축으로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인 반면에 메이트X는 밖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을 택했다.

ASSOCIATED PRESS

메이트X를 펼쳤을 때 화면 크기는 8인치에 이른다. 접었을 때는 전면이 6.6인치, 후면이 6.38인치다.

이날 발표에 나선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사업부문 CEO는 경쟁사인 삼성전자를 직접 언급했다. 유는 이날 메이트X와 갤럭시 폴드의 화면 크기를 비교하며 ”(갤럭시 폴드의 접었을 때 전면 크기인) 4.6인치는 너무 작다. 가장 인기 있는 화면 크기는 6인치 이상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Sergio Perez / Reuters

두께는 접었을 때 11mm이며 펼쳤을 때는 5.4인치다. 리처드 유는 두께를 공개할 때도 경쟁사 제품을 언급했다. 그는 메이트X가 ”뉴 아이패드 프로보다 얇다”며 ”다른 폴더블폰들은 스마트폰 두 개를 포갠 것 같지만 메이트X는 일반 스마트폰 한 대의 두께다”라고 설명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메이트X는 5G 전용으로 제작됐으며 여타 5G 전용 스마트폰보다도 다운로드 속도가 2배가량 빠르다. 1GB짜리 영화를 3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것이다. 메모리는 8GB, 저장공간은 512GB를 갖췄다. 

라이카 카메라를 탑재해 셀카를 찍기에 최적화됐다고도 밝혔다. 

한편, 메이트X는 2019년 중반 출시 예정이다. 가격은 2299유로(한화 292만원)로 책정됐다. 갤럭시 폴드보다 약 70만 원가량 높은 가격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