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25일 16시 21분 KST

'나 혼자 산다' 측이 '전현무, 한혜진 하차설'에 대해 해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결별 발표 이후 휴식기를 가지고 있다.

MBC ‘나 혼자 산다’ 측이 전현무, 한혜진 하차설을 부인했다. 

뉴스1

‘나 혼자 산다’의 황지영 PD는 25일 스타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한혜진과 전현무의 공석을 언급했다.

황PD는 ”멤버 변화가 있었는데 그걸 결정하기까지 당사자들(전현무, 한혜진)과 얘기하는 과정도 힘들었다”라면서 ”이후에 남은 제작진과 멤버들의 관계는 더 단단해졌다”라고 말했다. 

해당 인터뷰에 ‘하차’가 언급되자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프로그램에서 완전히 하차한 것이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나 혼자 산다’ 측은 마이데일리에 ”(두 사람이) 지금 멤버들과 같이하지 못하고 있을 뿐 하차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은) 여전히 ‘무지개’ 회원이며 좋은 아이템이나 기획이 생기면 늘 함께하고픈 우리 식구다”라고 덧붙였다. 

전현무와 한혜진은 지난달 1년간의 공개 열애 끝에 결별했다. 결별 보도가 나오자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나 혼자 산다’에서 잠시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혜진은 이후 한 차례 특별 출연했으나 전현무는 단 한 번도 모습을 비추지 않은 상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