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5일 17시 54분 KST

26~27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폴킴의 '비'를 어딜 가든 듣게 될 것만 같다.

기상청

올해 장마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기상청은 오는 26∼27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것이라고 25일 예고했다. 25일 오후 기준 대만 근처 일본 남쪽 바다에 동서로 길게 자리한 장마전선은 느리게 우리나라 쪽으로 올라오고 있다. 이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새벽 3시께 제주도에서 내리기 시작한 비는 육지 쪽으로 점차 확대돼 같은 날 밤 우리나라 중부 지역도 장맛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후 장마전선이 다시 일본 남쪽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27일 밤에는 대부분 지역의 비가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때 남쪽에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많이 유입돼 장마전선에 발달한 비구름대가 강해지면서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 시간당 20㎜의 비가 쏟아지는 것을 비롯해 이번 장마전선이 머무르는 동안 최대 8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고 기상청은 예측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남해안·지리산 부근 20∼60㎜(최대 80㎜), 그 밖의 지역 10∼40㎜ 수준이다.

장맛비는 하루 물러간 뒤 주말에 다시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된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로 접근하면서 29∼30일 전국에 비를 뿌릴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특히 이번 주말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는 다음주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 다음달 초 다시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