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02일 1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02일 20시 09분 KST

한국당 정갑윤,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도중 '출산 의무' 언급 사과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사과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게 출산 의무를 다하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이 해명에 나섰다.

뉴스1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

정갑윤 의원은 2일 국회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에게 ”아직 미혼인 것으로 아는데, 대한민국의 제일 큰 문제는 출산을 안 하는 것”이라며 ”후보자가 훌륭한 경력을 갖고 있지만, 국가에 대한 책임도 다하라”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조 후보자는 당시 정 의원의 발언을 듣고 당혹스러운 표정을 지었으나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후 해당 발언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정갑윤 의원은 오후 보충질의에서 조 후보자에게 사과했다. 

뉴스1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의원은 ”출산율 문제가 심각해 애드리브로 얘기한 것”이라며 ”후보자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한 말은 아니었다.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사과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의 사과 이후에도 소셜미디어에서는 그레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