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0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10일 15시 17분 KST

성폭행 혐의 강지환 주연 드라마 '조선생존기'가 휴방된다

일단 13, 14일 방송은 휴방이 확정된 상태다.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돼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도 피해를 입게 됐다. ‘조선생존기’는 결국 휴방이 결정됐다.

뉴스1

TV조선 관계자는 10일 뉴스1에 ”오는 13~14일로 예정돼 있던 ‘조선생존기’ 이번주 방송은 휴방이 확정됐다. 재방송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음주로 예정돼 있던 ‘조선생존기’ 현장 공개 일정도 취소된 상황”이라며 ”추후 제작 일정 등은 현재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와 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현재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지환은 현재 방영 중인 ‘조선생존기‘에 출연 중이다. ‘조선생존기’는 지난 6월8일 첫 방송을 시작해 현재 10회까지 방송됐다. 종영까지 6회가 남은 상황이다. 주연배우인 강지환의 이번 사건이 촬영이 남아있는 드라마에 큰 여파를 끼칠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소속사 여성 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피해 여성은 친구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현재 갇혀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광주경찰서는 지난 9일 밤 9시40분께 서울청으로부터 이같은 사실을 통보받고 강지환의 집으로 출동,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강씨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 등을 진행한 후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보도를 접하고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추후에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