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04일 12시 37분 KST

구혜선이 디스패치 보도 반박하며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했다

인스타그램에 또다시 입장문을 올렸다.

디스패치가 구혜선과 안재현의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한 가운데, 구혜선이 반박에 나섰다. 

뉴스1
구혜선 

디스패치는 4일 오전 두 사람이 지난 2년간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고 ”포렌식 작업을 통해 해당 문자에 위조 및 변조, 조작이 없음을 확인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문자메시지에는 구혜선과 안재현이 위자료와 관련해 말다툼하는 내용, 구혜선이 안재현의 우울증을 언급한 내용 등이 담겨 있었다. 

구혜선은 즉각 입장을 밝혔다.

Instagram/kookoo900
구혜선 반박글

그는 4일 오후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이다”라며 해당 보도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씨의 외도다.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 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또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안 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받으며 웃고 있다는 소리에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다.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라고 적었다.

안재현은 현재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이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등이 출연한다. 

안재현은 구혜선의 반박에 입장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구혜선은 앞서 안재현이 자신의 반려묘를 데려갔다고 주장하는 글, 안재현과의 결혼생활 수칙 등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가 삭제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