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30일 16시 04분 KST

배우 노민우가 친동생이자 '슈퍼밴드' 우승자인 아일에 대해 한 말

두 사람은 8살 터울 형제다.

배우 노민우가 친동생인 가수 아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아일과 노민우는 8살 터울의 형제로 두 사람 모두 연예계에서 활동 중이다.

아일은 최근 JTBC ‘슈퍼밴드’에서 김영소, 하현상, 홍진호와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노민우는 최근 진행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 2’ 종영 인터뷰에서 아일의 ‘슈퍼밴드’ 우승을 언급했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노민우는 ”어릴 때 기저귀 갈아줬던 동생이 커서 그렇게 우승한 걸 보면 정말 대견하다. 이게 자식 키우는 기분이구나 싶다”라며 ”이제 다 커서 서로의 술친구가 됐고 술에 취하면 나를 부축해서 집에 데려다줄 정도로 잘 자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동생이 1등 할 줄 몰랐다”라면서 ”동생한테 감사함을 잊지 말고 늘 겸손하라고, 초심을 잃지 말라고, 긴장감 잃지 말고 살찌지 않게 잘 관리하라고 했다”라고도 밝혔다.

노민우는 동생과의 콜라보레이션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콜라보레이션 기회가) 앞으로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슈퍼밴드’ 나오기 전 아일이의 앨범을 내가 프로듀싱했다. 제작자로서 동생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콜라보레이션을 해도 재밌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최근 ‘검법남녀 시즌 2’ OST를 통해서도 협업한 바 있다. 아래는 노민우가 작곡, 작사하고 아일이 부른 곡 ‘POISON’.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