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4일 17시 52분 KST

검찰 성범죄 조사단이 민간인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진상조사단보다 상위기구다.

뉴스1

검찰 내 성범죄 문제 해결을 위해 발족한 진상조사단이 상위기구로 활동할 민간인 위주의 조사위원회의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은 이날 ”조사단의 상위기구로 민간인이 주도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 중”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은 이번 결정에 대해 ”검찰의 ‘셀프조사’ 의혹을 불식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민간 외부인사를 중심으로 5인 이상·15인 이하의 위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조사단은 조사위원회에 대해 ”조사단 자문기구 차원의 활동을 하는 조직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조사위원회는 조직체계 상 조사단의 상위기구”라며 ”조사단의 조사진행 및 내용에 대해 중간보고를 받고 조사내용에 대해 심의하며 조사방향 및 범위, 추가조사 등을 권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조사위원회는 유사 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개선책 마련과 양성이 평등하게 근무할 수 있는 조직문화 조성 방안에 대해서도 검찰에 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