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2월 05일 20시 23분 KST

탈영한 평창 올림픽 경비지원 군견의 최신 근황

리트리버가 민간에서 느낀 자유는 10시간 만에 끝나고 말았다.

이탈한 군견과 같은 품종의 다른 군견 

폭발물 탐지 임무를 위해 평창 올림픽에 지원된 군견 리트리버(수컷·6)가 탈영한 지 약 10시간 만에 붙잡혀 부대에 복귀했다.

육군은 5일 오후 자료를 발표해 ”평창군 대화면 소재 모 부대 주둔지에서 영외로 이탈한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군견을 오후 6시20분 평창군 대화면 인근에서 발견하여 부대로 복귀시켰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군견 이탈에 따른 민간 피해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 없으며 군견의 건강상태도 양호하다”며 ”향후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군견 관리 및 운용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군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평창올림픽 지원 임무에 파견된 군견 중 검정색 래브라도 리트리버 한 마리가 주둔지를 이탈해 수색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탈한 군견과 같은 품정의 다른 군견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