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31일 13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31일 13시 53분 KST

호날두가 '노쇼 사건' 이후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을 보자

29일 노쇼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민형사상 소송이 시작됐다.

유벤투스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쇼 논란’이 6일째 계속되고 있다.

뉴스1

호날두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물의를 빚었다. 유벤투스 선수단의 지각으로 킥오프는 한 시간가량 지연됐고 호날두마저 경기를 뛰지 않자 팬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주최사 더 페스타에 따르면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는 것으로 계약되어 있었으나 내내 벤치를 지켜 비난을 받았다. 호날두는 또 경기 직후 믹스트존을 그냥 지나치는가 하면, 출국 현장에서도 ”한국 팬들 멋지다”라는 말만 남긴 채 급히 자리를 떠났다. 

그는 이후 인스타그램 업데이트를 활발히 하며 국내 팬들의 비난 여론에 불을 지피고 있다. 지난 27일에는 ”근육에 문제가 있어 출전할 수 없었다”라던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의 말이 무색하게 이탈리아 복귀 직후 러닝머신에서 장난을 치는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해 뭇매를 맞았다. 

아래는 호날두가 논란 이후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게시물. (슬라이드를 클릭하면 더 많은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Photo gallery 호날두 노쇼 논란 이후 인스타그램 게시물 See Gallery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