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0일 13시 52분 KST

서동주가 "변호사 일은 계속할 것"이라며 추후 활동 계획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세원, 서정희의 딸이다.

방송인 서세원·서정희의 딸인 변호사 서동주가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서동주가 직접 입을 열었다.

서동주는 1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도 메시지가 많이 와서 여기에 글 남긴다”라며 ”변호사 일은 계속할 것이다. 내가 얼마나 고생해서 된 건데”라고 밝혔다.

그는 ”저희 로펌은 미국에서도 가장 큰 로펌 중 한 곳이라 일을 엄청 많이 시킨다. 각자 일 년에 채워야 하는 할당량의 시간이 있어서 그걸 채워야 하고 못 채우면 잘릴 수도 있다”라면서 변호사의 삶에 대해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인스타그램에는 즐거운 사진만 올리니까 종일 일하다가 한 시간만 휴식하러 나갔어도 사진상으로는 마치 늘 놀기만 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제 주변 사람들은 잘 알다시피, 실상은 정말 지칠 정도로 일한다”라고 덧붙였다.

서동주는 끝으로 ”돈 잘 받으면서 일 잘 다니고 있다. 함께 걱정해줘서 고맙다”라며 변호사 활동 역시 병행할 계획임을 강조했다.

이날 연예기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서동주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다음 달 서동주가 귀국하면 정식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동주는 현재 미국 퍼킨스 코이 로펌에 재직 중이며 앞으로 한국 방송 활동을 겸업할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