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24일 16시 01분 KST

20세 남성이 '여자 화장실 불법촬영 영상' 판매해 올린 소득

A씨가 올해 1월부터 3월 중순까지 텀블러에서 불법촬영 영상물을 46명에게 판매해 올린 소득은 약 500만원이다.

뉴스1
자료 사진입니다. 

여자 화장실을 불법 촬영하고, 관련 영상을 수십명에게 판매한 20세 남성이 구속됐다.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20세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화장실 불법촬영 영상물과 자신이 상가 여자 화장실 등지에서 6차례 직접 불법 촬영한 영상물을 10~15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올해 1월부터 3월 중순까지 텀블러에서 불법촬영 영상물을 46명에게 판매해 올린 소득은 약 500만원.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재수를 하며 용돈을 벌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아동·청소년 음란물은 단순 소지만 하더라도 처벌되기 때문에 무심코 올린 사진이나 동영상으로도 범죄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하며 A씨로부터 관련 영상을 구입한 이들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