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08일 18시 02분 KST

애니메이션 '사우스 파크' 제작자들이 중국인 향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중국 당국을 제대로 조롱했다.

미국 애니메이션 ‘사우스 파크‘(South Park)의 제작자들이 중국인들을 향한 ‘공식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우스 파크’ 제작자 맷 스톤과 트레이 파커는 ‘사우스 파크’의 트위터를 통해 7일(이하 현지시각) ”중국에 대한 트레이 파커와 맷 스톤의 공식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이 사과문을 발표한 건 지난 2일 공개된 ‘사우스 파크’ 시즌 23의 2화인 ‘중국에 간 밴드’(Band in China) 에피소드 때문이다. 제작진은 이 회차를 통해 중국 강제 노동 수용소 내 인권 탄압을 꼬집은 건 물론 곰돌이 푸가 시진핑 주석에 비유됐다는 이유로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차단당한 일을 비꼬기도 했다. 

DISNEY, GETTY IMAGES
곰돌이 푸, 시진핑 주석

해당 회차가 공개된 이후 ‘사우스 파크‘는 중국 내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사우스 파크‘에 대한 언급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고, 중국 동영상 플랫폼 유쿠에서는 모든 회차가 삭제되었다. 매체는 커뮤니티 사이트 티에바에 ‘사우스 파크’를 검색하면 ”관련 법과 규정에 따라 이 페이지는 현재 접속할 수 없다”라는 메시지가 뜬다고 전했다.

이에 ‘사우스 파크’ 제작자들은 조롱 뿐인 사과문을 게시하고 중국에 맞서기로 했다. 이들이 발표한 ‘사과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우리도 NBA와 마찬가지로 중국의 검열을 열렬히 환영한다. 우리 역시 자유나 민주주의보다 돈을 사랑하며 시진핑은 곰돌이 푸와 조금도 닮지 않았다. 수요일(9일) 밤 10시 방송되는 300화를 시청해달라. 위대한 중국의 공산당이여 영원하라! 올가을 사탕수수 풍작을 거두기를 빈다! 이제 됐나, 중국?

트레이 파커와 맷 스톤은 시진핑부터 중국 정부의 검열 시스템까지 조롱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회차를 무료로 공개했다. ‘중국에 간 밴드’ 에피소드는 이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두 사람이 이 사과문에서 NBA(미국프로농구)를 언급한 건 휴스턴 로키츠 대릴 모리 단장의 최근 발언 때문이다. 대릴 모리는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라는 글을 올렸다가 중국으로부터 항의를 받자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한 바 있다. 휴스턴 로키츠는 과거 중국의 야오밍이 몸담았던 팀이다.

Bob Levey via Getty Images
대릴 모리

휴스턴 중국 영사관은 모리를 공개적으로 비난했고 중국농구협회는 휴스턴 로키츠와의 협력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으며 미국프로농구협회 역시 모리의 의견은 ”로키츠나 NBA를 대변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모리는 7일 ”로키츠 팬들과 중국의 친구들에게 상처를 줄 의도는 없었다”라면서 ”나는 단지 하나의 복잡한 사건에 대해 의견을 밝혔을 뿐이다. 해당 트윗을 올린 이후 여러 가지 의견에 대해 듣고 고민해볼 기회를 가졌다”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 팬들과 스폰서들의 지지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해왔다”라면서 ”이번 일로 불쾌함을 느낀 이들이 내가 그들을 기분 상하게 하거나 그들에 대해 오해하려는 의도가 없었음을 알아주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모리의 사과 이후 미국 정치권은 “NBA가 사과해야 할 건 자신들이 인권보다 금전적인 이득을 중요시했다는 사실 뿐”이라며 중국의 압박에 굴복한 NBA를 비난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