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3일 09시 31분 KST

'구단 징계' 안우진, "변명의 여지 없어, 늘 죄송한 마음 갖겠다"

OSEN

"저 때문에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넥센은 23일 "고교 재학 시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2018 신인 안우진에게 자체징계를 내리기로 결정, 2018시즌 페넌트레이스 50경기 출장정지를 처분했고, 개막에 앞서 열리는 시범경기는 물론 징계 기간 동안 퓨처스리그 출장도 금지시켰으며, 동시에 2018 1, 2군 스프링캠프 명단에서도 제외했다"고 밝혔다.

안우진은 휘문고 3학년이던 지난해 교내 야구부 후배들을 집단 폭행을 한 일이 알려졌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지난해 11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안우진에게 3년간 국가대표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어서 구단 역시 자체 징계의 뜻을 보였고, 50경기 출장 정지 및 스프링캠프 제외를 내렸다.

안우진은 “저 때문에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가 행했던 일들이 매우 후회되지만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서 "구단과 협회에서 내린 벌, 달게 받도록 하겠다. 용서받기 어렵겠지만 벌 받는 기간 동안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겠다. 또 앞으로도 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참회하며 살겠다.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