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09일 04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3월 09일 04시 49분 KST

별에서 온 그대 열풍, 워싱턴포스트도 놀라다

YONHAP

인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약칭 별그대)가 중국에서 새로운 한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미국 유력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이를 1면에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워싱턴포스트는 8일(현지시간) '한국의 드라마가 중국의 모범이 될까'(Could a Korean soap opera be China's guiding light)라는 제목의 중국발 기사를 주연배우 전지현, 김수현의 사진과 함께 1면에 실었다.

신문은 "중국은 최근 테러 사건에 정부 부패, 경제성장 둔화 등 수많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최근 열린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에서 가장 관심사는 한국 드라마 열풍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별그대'의 한 장면 때문에 중국에서 프라이드 치킨의 매상이 크게 늘어나고, 지방의 한 임신 여성이 밤늦게 치킨과 맥주를 먹다가 유산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를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 외계인이 400년전에 우연히 지구에 도착해서 스타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는 드라마의 설정이 서구 시청자들에게는 이상하게 들릴 정도지만 중국에서는 지도자들이 왜 중국은 이런 히트작을 만들지 못하느냐고 한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한국 드라마의 엄청난 인기는 지난 2008년 드림웍스의 애니메이션 영화 '쿵푸팬더' 이후 또다시 자국 문화에 대한 중국인들의 자부심에 큰 타격을 줬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번에 중국이 느끼는 불안감은 (쿵푸팬더 때보다) 더 심하다"면서 "중국이 오랜 기간 스스로 동아시아 문화의 근원이라고 여겼지만 일본의 만화와 한국의 드라마가 그런 시각에 도전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정치국 상무위원인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위원회 서기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분임토의장에서 '별그대'를 극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의 첫 화면에도 이 기사와 함께 두 주연 배우의 사진을 제일 상단에 올렸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