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14일 06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14일 06시 58분 KST

삼성전자 "백혈병 근로자 가족에게 합당한 보상"

연합뉴스

삼성전자 권오현 대표이사(부회장)는 14일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근무하다 백혈병에 걸린 당사자와 가족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이날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근무하다가 산업재해로 의심되는 질환으로 투병중이거나 사망한 직원의 가족과 반올림, 정의당 심상정의원 측에서 4월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안한 것과 관련해 삼성전자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저희 사업장에서 일하던 직원들이 백혈병 등 난치병에 걸려 투병하고 있고 그분들 중 일부는 세상을 떠나셨다. 삼성전자가 성장하기까지 수많은 직원들의 노고와 헌신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고통을 겪으신 분들이 계셨다. 정말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분들과 가족의 아픔·어려움에 대해 저희가 소홀함이 있었다. 진작 이 문제를 해결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을 마음 아프게 생각하며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이 문제를 성심성의껏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면서 "지난달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안한 내용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고 당사자와 가족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월 14일 오늘의 인기기사

"교육청, 제자들과 성관계한 교사들 방치"

제이 지, 비욘세 동생 솔란지에게 공격당하다 (동영상)

'세월호 민심' 지방선거 변수 되나

동화 속 달 사진 : 달을 갖고 노는 아이들의 저녁(사진)

정몽준의, 정몽준을 위한 눈물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