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25일 12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25일 12시 45분 KST

임금·복지 가장 좋은 미국 직장은 구글...2위는 어딜까?

JEWEL SAMAD via Getty Images
US President Barack Obama tours the Costco in Lanham, Maryland, on January 29, 2014 before speaking to highlight the importance of raising the federal minimum wage for all Americans. Obama vowed to reverse a tide of economic inequality threatening the American dream Tuesday, seeking to outflank Republicans and revive a second term blighted by self-inflicted wounds and partisan warfare. In his annual State of the Union address, Obama promised to wield his executive powers in a 'year of action' to lift up workers, improve education and clean the environment if his foes in Congress balk at more sweeping action. AFP PHOTO/Jewel Samad (Photo credit should read JEWEL SAMAD/AFP/Getty Images)

대량판매점 코스트코…높은 시간당 임금이 남다른 장점

미국에서 연봉과 복지 혜택이 가장 좋은 일터는 어디일까.

미국의 구직정보업체 글래스도어는 미국에서 임금과 사원복지가 가장 좋은 직장으로 구글을 선정했다고 24일(현지시간) 경제잡지 포브스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글래스도어는 미국내 약 30만개 기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소속 기업에 대해 17개 항목에 걸쳐 5점 척도 방식으로 평점을 매기는 방식으로 순위를 정했다.

1위에 오른 구글의 평점은 4.4로, 높은 연봉에다 남다른 사원복지가 장점으로 꼽혔다.

구글 내 소프트웨어 기술자의 평균 초임은 12만8천 달러(1억3천여만 원)에 달했다. 이는 애플의 13만2천 달러보다는 다소 낮지만 페이스북(12만 달러), 마이크로소프트(11만1천 달러), 아마존(10만5천 달러)보다 높다.

연봉이 애플보다 낮은데도 구글이 1위를 달린 것은 직원들에 대한 스톡옵션은 물론 다른 회사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혜택 덕분이다.

특히 구글은 사망한 직원의 배우자에게 사망 직원이 받은 월급의 50%를 10년간 지급한다. 사망 직원의 자녀들은 19살이 될 때까지 월 1천 달러씩 '장학금' 명목으로 받는다. 이들이 정규대학에 입학하면 23세까지 월 1천 달러 지급 혜택이 연장된다.

아울러 사내 병원, 척추 지압을 비롯한 물리치료와 금연 프로그램 제공, 요리강좌 등의 혜택도 빼놓을 수 없다.

이런 혜택 덕에 직원들의 최고경영자에 대한 호감도 역시 구글이 월등히 높다. 래리 페이지 최고경영자에 대한 호감도는 95%다.

구글에 이어 2위는 '예상 외로' 대량판매점 코스트코가 차지했다. 평점은 4.4다. 이 회사는 월등히 높은 시간당 임금이 강점이다.

계산대 초임 직원의 시간당 임금은 약 12달러(1만2천300원) 수준에서 시작된다. 선임 계산대 직원의 시간당 임금은 16달러가 넘는다.

일부 관리자급 직원은 시간당 임금이 무려 22달러(2만2천500원)에 이른다. 미국내 대부분의 패스트푸드점 직원들의 시간당 임금이 7∼8달러 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월등하게 높은 임금이다.

여기에 다른 회사와는 비교가 안되는 좋은 의료보험 혜택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에 이어 소프트웨어업체 어도비 등이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페이스북은 세끼 무료 식사, 100% 의료보험 혜택, 1년 4주 휴가, 무료 세탁 서비스, 입양을 포함해 자녀 1명당 4천달러 양육비 지급, 4개월간 유급 출산휴가 등의 혜택 덕분에 상위권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