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17일 03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17일 03시 03분 KST

남녀 대학생이 생각하는 결혼비용은 얼마?

남자 1억814만원-여자 5천974만원...기대결혼연령 男 30.63세 女 28.90세로 만혼화 경향

우리나라 대학생들이 기대하는 평균 본인 부담 결혼비용은 남자는 1억814만원, 여자는 5천974만원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5천만원 정도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 실제 결혼을 계획하는 기대결혼연령은 남학생은 30.63세, 여학생은 28.90세로 뚜렷한 만혼화 경향을 나타냈다.

경희대 아동가족학과 유계숙 교수는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청년층 대학생의 소비욕구와 기대결혼비용이 기대결혼연령에 미치는 영향'이란 연구보고서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하는 전문학술지 '보건사회연구' 최근호에 실었다.

유 교수는 2012년 5~6월에 서울 소재 4년제 13개 대학에 재학 중인 대학생 중에서 미혼이면서 앞으로 결혼할 뜻이 있는 384명(남자 190명, 여자 19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방식으로 소비욕구 수준이 장래 기대하는 결혼비용에 끼치는 영향과 기대결혼비용이 기대결혼연령에 주는 영향을 살펴봤다.

분석 결과, 청년층 대학생들의 소비욕구 수준은 전반적으로 높았다. 특히 자기개발 욕구와 인지정서적 욕구가 높은 수준을 보였다.

심미적 욕구와 차별화 욕구가 그 뒤를 이었고, 과시적 욕구와 동조의 욕구는 보통에서 약간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대학생들이 앞으로 결혼할 때 상대방의 비용을 빼고 본인이 부담할 것으로 기대하는 결혼비용 액수는 최저 100만원에서 최고 6억원까지 다양했고, 전체 평균은 8천368만원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자대학생은 1억814만원, 여자대학생은 5천974만원이었다.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결혼연령이 아니라, 기대하는 결혼연령은 적게는 만 24세에서 많게는 37세까지였으며, 전체 평균은 29.76세로 남자는 30.63세, 여자는 28.90세로 나타났다.

또 여학생보다는 남학생이, 그리고 다양한 소비욕구 가운데 과시적 소비욕구의 수준이 높을수록 앞으로 본인이 부담하는 기대결혼비용이 많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나이와 본인이 부담할 것으로 기대하는 결혼비용이 많을수록, 대학생 자신이 기대하는 결혼연령은 늦춰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 교수는 "한국사회의 높은 결혼비용문제와 남녀차별적 결혼비용 부담구조, 과시적 혼례문화의 병폐가 해결되지 않으면, 현재의 만혼화 추세는 계속되면서 궁극적으로 국내 저출산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