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17일 08시 00분 KST

서울 10대 남학생 절반 "성형수술 할 수 있다"

Corbis

육아·가사 전담 남성 3만 3천 명…10년 새 2.5배 증가

서울 남성 청소년 2명 중 1명은 외모를 가꾸기 위해 성형수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서울시가 펴낸 '2014 통계로 본 서울남성의 삶' 자료를 보면 지난해를 기준으로 15∼19세의 남성 청소년 중 49.4%는 '외모를 가꾸기 위해 성형수술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그렇지 않다'고 답한 사람(16.9%)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2007년에는 같은 질문에 부정(38.0%)이 긍정(32.4%)보다 많았다.

앞서 2011년 서울서베이 통계에서도 15∼19세 남성 청소년들은 주요 고민거리로 공부, 진로문제, 이성(우정)문제 다음으로 외모를 꼽은 바 있다.

15세 이상 전체 서울 남성을 보더라도 성형에 대한 긍정적 인식은 매우 높아졌다.

2007년에는 15세 이상 서울 남성 중 외모를 위해 성형수술을 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이 16.8%에 불과했고, 58.9%는 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성형수술을 할 수 있다는 비율이 32.6%로 할 수 없다는 응답(29.5%)보다 높아졌다.

서울의 젊은 남성들은 외모를 사회에서 차별받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도 꼽았다.

지난해 20∼24세 서울 남성은 우리 사회의 차별요인으로 교육수준(34.4%), 소득수준(25.2%), 직업(14.4%), 외모(7.8%) 등을 꼽았다.

한편 직업을 갖지 않고 가사와 육아를 전담하는 서울 남성은 지난해 3만 3천 명으로 10년 새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활동상태가 '가사와 육아'인 남성은 2003년 1만 3천 명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0년 3만 6천 명으로 정점에 도달한 뒤 2011년 3만 5천 명, 2012년 3만 2천 명으로 2년 연속 감소하다 지난해 3만 3천 명으로 다시 증가했다.

서울 가정에서 남성들의 가사 노동도 점차 늘고 있다.

지난해 15세 이상 가구주에게 집안일 분담 현황을 물은 결과 남편과 부인이 공평하게 분담한다는 비율은 12.1%로 2007년(7.6%)에 비해 4.5%포인트 높아졌다.

아내가 전적으로 가사를 책임진다는 비율은 2007년 44.9%에서 지난해 24.8%로 줄었고, 아내가 주로 책임지고 남편이 약간 돕는다는 비율은 같은 기간 46.1%에서 지난해 62%로 많이 증가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