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2일 02시 25분 KST

"온실가스 안 줄이면 2050년대 폭염사망 6.8배 증가"

Shutterstock / Shane Wilson Link

"2051∼2060년 연평균 134명 사망"…국립재난안전연구원 연구결과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줄이지 않으면 지금으로부터 40여년 뒤인 2050년대에는 폭염으로 인한 국내 사망자가 연평균 134명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안전연구실 김도우·정재학·이종설 연구원은 최근 세종대에서 열린 기후변화연구 학술대회에서 이런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원은 기상청의 기후변화 시나리오와 통계청의 장래인구 추계자료를 적용해 2050년대 우리나라의 폭염 연속일수와 인명피해 발생을 추정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폭염은 하루 최고기온이 섭씨 33도 이상인 날이다. 연구원은 7∼8월 일사병이나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숨진 경우를 폭염 사망자로 정의했다.

연구결과는 온실가스를 전혀 감축하지 않고 현재의 증가 추세가 이어지는 경우를 가정한 '대표농도경로(RCP) 8.5'와 온실가스 저감정책이 어느 정도 성공한 경우(RCP 4.5)로 나누어 분석했다.

현재의 온실가스가 감축되지 않고 계속 늘어날 경우 2051∼2060년 폭염 사망자 수는 연평균 134명으로, 2001∼2010년(20명)보다 6.8배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2051∼2060년 최고기온 33도 이상인 날이 연속적으로 발생하는 날(폭염 연속일수)은 연평균 10일로 나타났다. 이는 2001∼2010년(4일)보다 2.5배 증가한 수치다.

연구는 폭염 연속일수가 폭염으로 인한 사망과 연관이 크다고 분석했다.

온실가스를 감축하더라도 폭염 사망자 수와 폭염 연속일수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2051∼2060년 폭염 사망자 수는 연평균 117명이며, 폭염 연속일수는 연평균 7일로 예측됐다.

김도우 연구원은 "지구온난화 가속화에 따라 폭염 피해는 2020년대부터 급격히 늘 것"이라며 "계층별·지역별 특성에 맞게 대책을 구체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