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19일 06시 58분 KST

22일 오후 8시 30분, 불을 끄자!

Shutterstock / OHishiapply

서울시는 22일 에너지시민연대가 주관하는 제11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오후 8시 30분부터 35분간 불필요한 전등을 끄는 캠페인을 벌인다고 19일 밝혔다.

에너지시민연대는 2003년 8월 22일 에너지 소비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날을 계기로 매년 8월 22일을 에너지의 날로 지정, 2004년부터 자율적인 소등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 본청은 매달 22일 자체 시행하는 '행복한 불끄기의 날' 시간에 맞춰 오후 8시부터 9시 5분까지 전등을 끄고, 청계광장에서 에너지 절약과 관련한 다양한 행사를 연다.

하이라이트 행사는 불 꺼진 서울 하늘에서 '내 별'을 찾아보는 천체관측 프로그램이다.

시는 청계광장에 천체망원경 10대를 설치해 오후 5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운영하고 12궁 별자리 교육과 입체 별자리 만들기 같은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행사 당일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은 5회에 걸쳐 그린캠퍼스 대학생 홍보대사 30명이 음악에 맞춰 에어컨 끄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물 절약하기 등을 주제로 플래시몹을 선보인다.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선 제18회 서울환경상과 제19회 서울환경작품공모전 시상식도 열려 21명이 상을 받는다.

서울환경상 대상에는 시내버스에 디지털 운행기록장치와 운전습관 교정기능을 갖춘 친환경 운전장치 부착사업에 앞장선 최호순 제노보 대표가 선정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