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19일 07시 31분 KST

물티슈, 앞으로는 '화장품'이다!

궁중비책

식약처,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공산품인 인체 청결용 물티슈가 앞으로 화장품으로 분류돼 안전 관리가 보다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화장품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다음 달 28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19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인체 청결용 물티슈는 앞으로 화장품과 동일하게 사용원료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현재 유해화학물질 1개 성분만 사용이 금지된 공산품과는 달리 화장품은 사용할 수 없는 성분 1천13종과 사용상 제한이 필요한 보존제, 자외선차단성분, 색소 등 260종이 지정되어 있어 안전 관리가 더 엄격하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물티슈 제조업자도 제조업, 제조판매업 등록을 마쳐야 하며 출고 전 제조번호별로 품질검사를 완료해야한다.

아울러 품질관리기준과 제조판매 후 안전기준을 적용받으며 반드시 부작용도 보고해야 한다.

단, 음식점이 제공하는 물티슈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위생관리용품으로 구분되며 구강청결용 물티슈는 의약외품으로 관리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인체 청결용 물티슈에 대해 높아진 소비자의 안전관리 요구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