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25일 1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25일 17시 42분 KST

새정치 만난 세월호 유가족, '특별법 절충안'에 사실상 동의

연합뉴스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새정치민주연합에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기소권을 부여하는 취지를 살릴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며 수사권·기소권 주장을 양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는 특별검사 추천권을 사실상 유가족들이 행사할 수 있는 방향에서 협상을 마무리 짓는 것에 사실상 동의한 것으로, 꽉 막힌 세월호특별법 제정 논의와 국회 정상화에 돌파구가 마련된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세월호 가족대책위는 25일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와 약 3시간을 만난 뒤 “수사권·기소권이 보장된 진상조사위가 최선이라고 주장해왔는데, 만약 안 된다면 그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 해달라고 (야당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가족들이 '진상 규명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자'는 ‘현실론’에 유가족과 새정치민주연합이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해석된다. 박범계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수사권과 기소권에 준하는 방안으로서 유가족과 국민들이 양해해줄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며 “협상 개시 단초는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 야당과 세월호 유가족들은 진상조사위원회와 상설특검을 활용해 진상 규명의 취지를 살리는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영선 원내대표는 조만간 이완구 원내대표와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족들이 여야 협상을 통한 해법 마련을 주문한 가운데 새누리당이 2차 협상안에서 한발 더 나아간 전향적인 태도를 보일지 주목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