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5월 02일 15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2일 15시 43분 KST

사회불안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모임에 가서 하는 생각들

휴대폰만 들여다보고 있을 수도 없다.

lechatnoir via Getty Images

사회불안장애의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대부분 많은 사람들 앞에서 발언하거나, 타인에게 비판 받는 걸 일반적인 정도보다 훨씬 더 어려워하고 두려워한다. 이들이 사람 수가 많은 회식이나 파티에 가면 속으로 어떤 생각들을 하는지 페이스북 독자들에게 물었다. 아래가 그 답변들이다.

 

일부러 무례하게 구는 게 아니에요

 

이렇게 일찍 간다고 하면 좀 그런가? 그냥 집에 가서 쉬고 싶은데. 아, 피곤하다. 너무 부담된다. ―Lisi Xiao

 

모임에서 쓸 데 없는 얘기하는 게 너무 고문이다. 내가 별로 친절하지 않다고 생각하겠지만 그 사람들이 싫어서 그런 게 아닌데. 그냥 잡담을 못 하겠을 뿐인데. ―Doris Altman Shibe

 

.... 지금쯤 됐으면 집에 가도 무례해보이지 않겠지? ―Kate Egglestone

 

원래 사람 많은 모임은 어떤 거든 좋아하지 않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라면 억지로 갈 생각이다. 내가 그런 자리에서 불편해하거나, 나가고 싶어한다고 해서 그게 초대한 사람과 관계가 좋지 않다는 뜻은 아니란 걸 사람들이 알았으면 한다. 일대일, 혹은 적은 수의 사람들과의 모임을 선호할뿐인데. ―Vicki Kosey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어!

 

나에게는 모임 가는 게 너무 벅찬 일이다. 가면 생각이란 걸 할 수가 없다. 신변잡기 말고 다른 얘기를 할 수가 없다. 뭔가 말해야 할 것 같은 압박을 느끼고, 뭐라고 말할지 너무 많이 생각하고, 결국 아무말도 안 하고 있거나 이상한 말만 하게 된다. 땀 나고, 심장이 뛰고, 도망가고 싶다. ―Amanda Lint

 

먼저 도착해있는 사람들이 그룹지어 얘기를 하면서 벽을 치고 있는 곳에 가는 게 너무 끔찍하다. 대화 도중에 끼는 방법을 도저히 모르겠다. ―Nancy Grant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얘기할 때 많이 더듬는 편이다. 대화 주제가 뭐든 간에 그렇다. 사람들이 하는 말을 잘못 알아듣거나 엉뚱한 대답을 한다. ―Heather Rudow

 

날 이상하게 생각할까봐 무섭다

 

가끔 사교적이고 싶을 때도 있지만, 내가 사람들을 지루하게 만들까봐 무섭다. 어두운 구석에만 박혀있는 이상한 애라고 보는 것 같은 느낌을 항상 받는다. ―Laure Marrot

 

모임에서 스스로에게 끊임 없이 하는 말들. 웃자. 웃자. 웃자. 가서 어울리자. 말 좀 하자. (휴) 이상하게 굴지 말자. 긴장한 걸 감추려고, 혹은 아무랑도 얘기 안 하고 있다는 걸 숨기려고 술을 너무 많이 마시지말자. 이러다가 결국엔 지치게 된다. ―Tania Walton

 

대화 중 적절한 답을 하기 위해, 멍청한 말을 하지 않기 위해, 내 머릿 속에 있는 것만큼이나 또렷하게 내가 의미한 바를 전달하기 위해 머리를 굴리다보면 꼭 탐지기를 든 채 지뢰밭을 걷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난 그저 지켜보는 편이 좋지만, 대화에 끼지 않고 앉아서 보고 듣기만 하는 건 이상한 일이다. 그래서 너무 지친다. 한번 대화에 끼고 나면 머릿 속에서 내가 한 모든 말들과 사람들의 반응을 끝없이 리플레이하고 분석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혹시 누구를 기분 상하게 했나? 아니면 나도 모르고 창피한 말을 했나? 지옥이다. ―Jordie Nichols

 

위 답변들은 가독성을 위해 요약, 편집되었습니다.

 

*허프포스트US의 Thoughts People With Social Anxiety Have At Parties를 편집했습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