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07일 15시 41분 KST

대한항공이 '조양호 프리패스'·'블랙리스트' 논란에 밝힌 입장

1

대한항공이 조양호 회장의 항공기 조종실 ‘프리패스’, 내부 ‘블랙리스트’ 보도 등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JTBC는 조 회장이 비행 중에도 조종실에 들어갈 수 있는 특혜가 있어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보도했다. 7일, 대한항공은 이 보도에 대해 ”회장과 사장, 안전보안 담당임원, 운항본부장에 대해 조종실에 상시 출입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며 ”해당 편의 기장은 안전상의 이유로 이를 거절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조종실에 상시 출입권한이 있는 관계자들에 대해 ”항공기 안전 및 운항 총괄 책임자 자격으로 안전운항 확인 및 조종사들의 애로사항을 상시 청취하고 소통하는 책임을 맡고 있다”며 ”안전운항 점검 목적으로 제한되며 다른 목적으로 출입하는 경우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채널A는 대한항공이 직원의 성향과 충성도를 조사한 문건을 만들어 직원을 관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명 ‘블랙리스트’가 있었다는 것. 대한항공은 이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회사는 직원들의 성향을 파악해 관리하고 있지 않으며, 객실 사무장 성향을 파악해 별도로 문서화한 바도 없다”며 ”보도에 나온 해당 문건은 오래 전 비공식적으로 작성된 자료로 추정되며, 작성자, 출처, 목적 등 세부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