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29일 11시 47분 KST

모건 프리먼은 성희롱 혐의가 자신의 업적을 훼손하지 않을까 우려한다

"내가 그랬다는 주장은 전적으로 거짓이다.”

Dia Dipasupil via Getty Images

모건 프리먼은 성희롱 혐의에 대해 다시 발언하며, 5월 25일에 이번 폭로로 인해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CNN 수사에서 프리먼이 외설적 발언과 원치 않는 접촉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증언한 여성들이 몇 있었다.

“5월 24일 매체 보도 후 80년 동안의 내 삶이 눈 깜짝할 사이에 훼손될 수 있다는 생각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모든 공격과 희롱의 피해자들의 말에는 귀를 기울여야 한다. 우리는 그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 하지만 끔찍한 성폭력 사건과 부적절한 칭찬 또는 유머를 동일시하는 것은 옳지 않다.” 모건이 낸 보도 자료다.

비자 신용카드의 광고를 방송하던 뱅쿠버 대중교통 기업 트랜스링크는 이번 혐의 이후 프리먼이 성우로 등장한 광고 캠페인 집행을 유예했다.

CNN 보도에서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여성은 2015년에 ‘고잉 인 스타일’ 영화 작업 중 프리먼이 여러 번 자신의 스커트를 들추며 속옷을 입고 있는지 물었다고 말했다.

프리먼은 의도치 않게 누군가를 불편하게 만들었거나 결례를 범한 것에 대해 즉시 사과했고, 5월 25일 성명에서도 다시 사과했다.

그러나 “또한 명확히 하고 싶다. 나는 안전하지 않은 노동 환경을 만들지 않았다. 나는 여성을 공격하지 않았다. 나는 섹스를 대가로 고용이나 승진을 제공하지 않았다. 내가 그랬다는 주장은 전적으로 거짓이다.”

프리먼의 대변인은 5월 26일에 허프포스트에 “현재로서는 우리는 더 이상 언급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