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2일 11시 32분 KST

잘 나가던 박창진이 외톨이 된 이유? 대한항공 직원들의 고백

당시 직원들이 박 사무장에 대해 오해를 했던 것 같다고 말한다

 

 

BBC KOREA

 

“박창진 사무장이 혼자 싸우느라 힘들었다.”

대한항공 소속 운항 승무원 2명과 남녀 객실 승무원 3명이 ‘벤데타 가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카메라 앞에 섰다. 이유가 뭘까.

이들은 5월 30일 익명으로 진행된 <비비시>(BBC) 코리아 인터뷰 대한항공 직원들, ‘회장님은 왜 대국민 사과만 할까요’에 출연해 2014년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왜 외톨이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 담담히 증언했다.

영상 속 직원들의 설명을 들어보면, 박 사무장은 한때 대한항공 직원들 사이에서 선망받는 직원이었다.

인터뷰에 나선 한 객실 승무원은 “(땅콩 회항 사건 전에) 박 사무장은 오히려 잘 나가는 분이었다. 조현아(전 대한항공 부사장)씨가 해외를 가면 불려 나가는 전담팀에 소속된 분이었다. 그만큼 인정받는 분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땅콩 회항’ 사건 이후 박 사무장을 바라보는 내부 분위기는 달라졌다.

익명의 운항 승무원은 “‘(박 사무장이) 미국 변호사를 선임했다더라’, ‘돈(보상)을 좇고 있다’, ‘이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다’는 등 이런 내용의 루머가 (대한항공 내부에서) 엄청나게 돌았다”며 “회사에서 언론 플레이를 진행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3월 박 전 사무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땅콩 회항 사건 이후) 직위를 다 잃고, 마치 회사를 욕 먹인 사람처럼 비난과 비판의 대상이 됐다”고 증언한 바 있다.

 

 

BBC KOREA



직원들에 따르면, 회사 쪽이 박 전 사무장의 동료들을 회유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익명의 객실 승무원은 “(회사에서 박 사무장과) 같은 클래스에서 서비스하던 승무원들을 회유해서 ‘박창진 사무장님만 나쁘게 말해라. (회사 쪽에서) 너희 진급 시켜줄게’라고 했다고 알고 있다. 지금 그들은 이름도 개명하고 다 진급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인터뷰에 나선 직원들은 박 전 사무장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 운항 승무원은 “(대한항공) 직원들이 그동안 너무 박 사무장을 외롭게 한 것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항상 미안한 마음을 많이 갖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직원들이 박 사무장에 대해 오해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 사무장의 편에 서는 사람은 모두 박 사무장과 같은 꼴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을 모두가 너무 잘 알고 있었다”며 “그렇게 회사에서 찍힌 분들은 국제선을 타지도 못하고 국내선만 몇 년씩 타다가 지금 정년 바라보는 분도 있다”고 밝혔다.

BBC KOREA

 

또 다른 운항 승무원도 인터뷰에서 “박 사무장이 혼자 싸우느라 힘들었다. ‘내가 먹고 살려면 이런(박 전 사무장의 상황을 외면하는) 건 다 감내해야 한다. 다른 회사도 다 똑같을 것이다’라고 생각하면서 순응하며 살았던 것 같다”며 “(최근 조현민 전 전무의 ‘물세례 갑질’ 사건 뒤) 시민들이 남긴 (기사) 댓글을 보고 많이 반성했다. 내가 그동안 잘못 생각했구나. 자발적 노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게 아닌가?”라고 씁쓸해했다.

인터뷰에 참여한 직원들은 한목소리로 조양호 회장 일가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총수 일가는) 직원들에게 한 번도 사과해본 적이 없다. 땅콩 회항 사건 때도 (총수 일가는) 영혼 없는 대국민 사과만 했지 그로 인해 상처받은 직원들은 안중에 없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조 회장 일가 모두 반성하고, 대한항공 직원들한테 사과해야 한다. 너무나 큰 잘못을 하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직원들은 당신의 노예가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