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5일 16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05일 16시 56분 KST

'조씨 일가 효과'...국외 여행자 고가품 자진 신고 급증

지금은 털리는 계절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일가.

최근 이탈리아 로마로 여행을 다녀온 직장인 김세영(가명·33)씨는 지난 1일 입국하면서 여행 중 산 명품 가방을 자진신고했다. 면세 한도인 600달러를 넘는 제품이었다. 신고 여부를 고민하던 김씨가 결국 자진신고를 선택하게 된 것은 최근 관세청이 벌이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 밀수 의혹 수사의 영향이 컸다. “방송 뉴스에서 계속 ‘밀수’라는 얘기가 나오니까 범죄라는 인식이 생긴 것 같다. 귀국 비행기 안에서 신고서를 작성하다가 차라리 가방을 자진신고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김씨는 말했다.

김씨 사례처럼 국외 여행자가 공항 출국장을 나올 때 세관 당국에 제출하는 여행자 휴대품 자진신고 건수가 지난해에 비해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양호 회장 일가에 대한 고가 명품 밀수 의혹 수사가 여행자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온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5일 ‘한겨레‘가 입수한 관세청의 ‘여행자 휴대품 과세통과 자진신고 건수’(이하 자진신고) 자료를 보면, 지난해 1~5월 사이 5만1675건이었던 자진신고 건수는 올해 같은 기간에는 7만9784건으로 54.3%나 늘었다. 한 해 사이에 자진신고가 이렇게 늘어난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라는 게 관세청 쪽의 설명이다.

관세청은 지난 4월부터 외국서 신용카드로 600달러 이상 물품을 사거나 현금을 인출할 때 관세청으로 정보가 자동 전달되는 제도를 시행한 탓도 있지만, 조 회장 일가의 밀수 의혹 수사가 여행자들의 ‘자발적 신고 정신’을 자극했다고 보고 있다. 면세구입 한도가 기존과 같아 자동통보 제도만으로는 폭발적으로 신고 건수가 늘기 어렵다는 것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자진신고 건수가 이 정도 폭으로 늘어난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다. 관세청의 밀수 의혹 수사가 진행되자 국외 여행자들 사이에서 밀수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4일 밀수 및 관세포탈 혐의로 인천본부세관에 소환됐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15시간의 조사를 받고 5일 새벽 0시50분께 집으로 돌아갔다. 관세청은 조 전 부사장에 대한 밤샘 조사를 추진했으나 조 전 부사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청은 소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조양호 회장 일가에 대한 추가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현재 관세청은 조 회장 일가의 국외 카드사용 내역을 입수해 압수품과 일일이 대조하며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베테랑 수사관들이 밤낮없이 수사에 임하고 있다. 수사 진행이 난항인 것은 맞지만, 결국 수사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