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05일 14시 30분 KST

하와이가 최초로 산호초를 해치는 선크림을 금지했다

"전 세계적으로 이 법은 작은 발걸음이다"

VW Pics via Getty Images

하와이주는 아름다운 산호초를 보호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민주당)은 산호초 등의 해양 생태계를 해칠 수 있는 특정 화학 성분이 포함된 선크림(자외선 차단제)의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승인했다. 하와이주 국회의원들이 5월에 통과시킨 이 법은 산호초에 유해한 옥시벤존과 옥티녹세이트가 들어간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선크림의 판매와 유통을 금지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이 법은 작은 첫 발걸음이다. 산호초를 소중히 하기 위해서다. 세계에서 누구도 이런 일을 한 적은 없었다.” 이게가 서명 중 한 말이다.

이 법은 2021년 1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의료용으로 처방전을 받은 선스크린이나 옥시벤존 또는 옥티녹세이트가 들어간 화장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천연 자원을 지닌 곳 중 하나인 하와이에 산다는 건 축복이다. 하지만 우리의 자연 환경은 손상되기 쉬우며, 우리의 행동이 지구에 영원한 영향을 남길 수 있다.” 이게의 말이다.

하와이의 크리스 리 하원의원(민주당)은 7월 3일의 성명에서 이러한 환경 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가 태어난 이후 지구는 산호초 전체의 절반 정도를 잃었다. 남은 절반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을 꼭 취해야 한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우린 알기 때문이다.”

이번 법안을 지지한 마이크 가바드 상원의원(민주당)은 하와이의 이번 법안 통과로 하와이가 ‘선두에 섰다’고 말했다.

“산호초에 둘러싸인 우리의 천국 같은 섬은 전세계가 따를 수 있는 표준을 정하기에 완벽한 곳이다. 우리의 산호초, 해양생물, 인간의 건강을 지키는데 있어 큰 영향을 줄 것이다.” 가바드가 호놀룰루 스타-애드버타이저에 밝혔다.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