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8월 23일 14시 21분 KST

태풍 솔릭이 제주 서쪽 바다에서 멈춰섰다

"자세한 분석이 필요하다."

22일 저녁부터 23일 오전까지 제주도에 영향을 준 뒤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제주도 서귀포 앞바다에 사실상 정지 상태로 ‘숨 고르기’를 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방향을 바꿔 북동진하기 위한 준비단계”라고 설명했다.

23일 낮 12시 기준 태풍 솔릭은 제주 서귀포 서쪽 약 90㎞ 해상에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제주시 한경면 앞바다를 영향권으로 둔 태풍 솔릭의 이동속도는 시간당 4㎞로, 이는 초당 1.1m씩 앞으로 나아가는 꼴로 성인 남성이 보통 속도로 걷는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태풍이 전향하고 나서 속도는 대략 예측할 수 있지만 본래 진행방향이던 북서방향과 관성력이 얼마만큼 작용해 정지에 가까운 이동을 보이고 있는지는 좀 더 자세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태풍의 속도 급감의 원인을 단정을 짓지는 못했다.

태풍의 사실상 정지상태가 당초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내륙에서 이동 시기가 재수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23일 오전 태풍 솔릭이 24일 새벽 3시 군산을 통해 상륙한 뒤 24일 오전 9시 서울 동남동쪽 약 90㎞ 지점을 지나고 오후 3시를 전후로 강원 속초와 강릉 부근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태풍의 속도가 느려진 원인이 전향과 관성력 등에 의한 것인지 혹은 추가 요인이 있는 것인지 파악하고 있다”며 태풍 이동의 경로와 시기 변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