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9일 19시 00분 KST

황의조 -이승우의 연속 골로 전반을 압도하다

두 골 모두 멋졌다

News1

이승우(헬로스 베로나)와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베트남전에서 전반에만 나란히 한골씩 넣으며 리드를 이끌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에서 이승우와 황의조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을 맞아 한국은 전방에 황의조와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 등 해외파를 총출동시켰다. 전반 시작부터 베트남은 수비를 단단히하며 내려앉았지만 한국은 7분 만에 뚫어냈다. 

중원으로 파고든 황희찬이 수비수 한명을 제친 뒤 황의조에게 밀어줬다. 황의조는 박스 앞에서 베트남 수비수와 뒤엉켜 넘어졌는데 쇄도하던 이승우가 잡아낸 뒤 왼발로 골문을 열었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 6경기만에 처음 골을 허용했다. 

이른 시간에 나온 골로 여유를 가진 한국은 공세를 지속하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이승우는 손흥민과 자리를 바꿔가며 베트남 진영을 누볐고 오른 측면의 황희찬은 빠른 발을 무기로 상대를 흔들었다. 

베트남은 역습을 시도했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종종 롱볼을 활용한 공격을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렸다.

결국 한국이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28분 손흥민과 황의조가 골을 합작했다. 중원에서 이진현, 손흥민으로 연결된 패스는 황의조에게 들어갔다. 최종 수비라인을 뚫은 황의조는 일대일 찬스에서 오른발로 찍어차 골키퍼 키를 넘기면서 2-0을 만들었다. 

2점 차이로 벌어지자 박항서 감독은 전반 30분 미드필더 팜 죽 후이를 제외하고 공격수 응우옌 반 꾸옛을 투입했다. 베트남은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유효슈팅까지는 만들지 못했고 한국은 실점 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