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6일 12시 28분 KST

유시민의 '정계진출 부정'에 대해 전원책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전원책은 유시민이 다시 정치를 하면 잘 할 것이라고 봤다.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신임 이사장은 오랜 시간 JTBC ‘썰전‘에서 호흡을 맞췄다. 국정농단 사태와 이로 인해 촉발된 촛불집회, 그리고 탄핵 등 현대사에 굵직하게 남을 정치적 사건들이 이어진 가운데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를 보였다.

JTBC

그런 케미를 뽐냈던 전 위원이 유 이사장의 정치 재개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전 위원은 15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완전한 부정은 긍정과 통한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앞서 이날 유 이사장은 취임식에서 정계 복귀설을 다시 한 번 일축했다.

이에 대해 전 위원은 ”정말 정치를 안 할 거면 99% 안 한다고 해야 한다. 우리 정치사뿐만 아니라 선진 민주정에도 그랬다”라며 ”정치판에서 완전한 부정이라는 말은 본인의 생각을 숨기려고 할 때 자주 하는 화법”이라고 주장했다.

또 ”유 이사장 본인이 지금까지 정치 마지막에 몇 차례 실패했다. 그 때 들었던 수많은 욕설과 비난에 질렸을 것”이라면서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과연 친노 핵심과 융합이 될 것인가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1

또 전 위원은 유 이사장이 다시 정치를 하면 잘 할 것이라고 봤다. 전 위원은 ”(유 이사장이) 보건복지부 장관 지낼 땐 무난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후에도 본인을 희생하려는 태도가 많이 보였다”라며 ”다만 진영을 넘어서 폭을 좀 넓히고, 관용이 좀 더 커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 위원은 본인의 총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절대 안 한다는 소리는 못하겠는데 아직은 절대 안 한다”며 선을 그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