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1일 14시 22분 KST

고용노동부가 '워라밸' 지수를 최초로 개발해 발표했다

서울, 부산, 대전 등 대도시의 '워라밸' 수준이 높았다.

Marcos Calvo via Getty Images

전국에서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생활의 균형)’ 수준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이며, 가장 낮은 지역은 충청도라는 지표가 공개됐다.

21일 고용노동부는 전국 광역시·도의 워라밸 수준을 보여주는 ’2017년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를 발표했다. 이 지수는 노동부의 의뢰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개발했으며, 각 지역별 일과 생활의 시간 균형·성별 균형, 인식과 태도 등을 지표로 만들어 종합한 것이다. 지역 단위 ‘워라밸’ 지수가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과 생활 균형 지수 전국 평균은 100점 만점에 37.1점이었다. 서울이 43.1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39.5점의 부산, 38.4점의 대전이 이었다. 울산은 38.2점, 경남은 37.7점, 전북은 37.4점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충북과 충남으로 각 34.8점이었다.

서울은 남녀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사용 사업장 비율 등 제도 영역에서 다른 시도에 비해 월등히 우수했다. 고용부는 종사자와 매출액 규모가 큰 사업장 비율이 높은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 분석했다.

부산은 모든 영역에서 전국 평균보다 점수가 높았으며, 특히 일·여가생활의 균형 정도 지표 등에서 상대적으로 뛰어났다.

노동부 김덕호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이번 지수 개발과 발표를 통해 지역간의 일과 생활 균형정도를 비교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워라밸 분위기를 지역단위에서 확산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 의의에 대해 설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