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3일 15시 53분 KST

유시민이 팟캐스트 직접 진행하기로 한 이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을 근거 없이 비방해도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며 "국민이 큰 관심을 가진 국가정책이나 이슈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재단 차원에서 팟캐스트를 시작하며, 자신이 직접 진행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유시민 이사장은 22일 서울 서대문구 추계예술대에서 열린 ‘노무현재단 2018년 회원의 날’ 행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근거 없이 비방해도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며 ”성명을 낸다고 해도 그대로 전달되지 않아 스스로 얘기할 수 있는 매체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이 큰 관심을 가진 국가정책이나 이슈도 (팟캐스트에서) 다룰 것”이라며 ”반지성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혹세무민하는 보도가 넘쳐나고 있어 일주일에 한번은 정리를 해줘야 하지 않겠나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시민 이사장은 ”제가 시사프로그램에서 어용지식인을 하다가 요새는 다 하차하고 은퇴했는데, 팟캐스트에서 다시 해야 할 것 같다”며 ”요새는 유튜브가 대세라고 하던데, 다 한번 정복해볼까 한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다만, 유 이사장은 팟캐스트 진행을 정계 복귀의 신호탄으로 보는 해석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일부 언론이 가만히 있는 저를 자꾸 괴롭힌다. 저를 넣고 (차기 대선 관련) 여론조사를 한다”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여론 조사할 때 넣지 말라는 본인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다는 안내문을 (언론사에) 보내달 라고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유시민 테마주’에 대해서도 ”그건 다 사기”라며 ”(보해양조의) 사외이사를 하고 있기는 하지만, 그 회사 대주주가 제가 생각할 때 괜찮은 일을 하려고 해서 도움이 될까 해 맡은 것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