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4일 22시 24분 KST

[3줄뉴스] 내년부터 '자급제폰' 모델이 20여종으로 늘어난다

'자급제폰 모델'은 무엇이고, 이게 많아져서 좋은 점이 대체 뭘까?

OnstOn via Getty Images

내년부터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에서 공통으로 출시하는 스마트폰은 모두 자급제로 출시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자급제폰 모델이 20여종으로 늘어난다.

자급제폰 모델이란?

이동통신 대리점이 아닌 가전매장이나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약정 없이 구입해 사용하는 단말기를 뜻한다.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핸드폰 중 단 8종만이 자급제 스마트폰이고 나머지는 이동통신사 통신서비스 가입을 조건으로 판매되는 단말기다.

‘소비자 관점의 완전자급제’ 이행이란?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부터 자급제 단말기 출시 모델 수를 확대하고, 자급제 단말기 유통망 확충과 개통 절차 간소화 등의 내용을 담은 ‘소비자 관점의 완전자급제 이행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자급제 단말기 유통망은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대폭 확충될 예정이다. 또 자급제 스마트폰은 현행 8종에서 내년 20여종으로 대폭 확대되며, 이동통신사 3사 모델과 다른 독자 모델도 자급제 단말기로 판매된다. 가격도 다양해진다. 10만원대 자급제 스마트폰도 출시돼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의 입장은?

뉴스1에 따르면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은 시장변화를 통해 자급제 단말기의 수급과 유통 여건을 개선하고 소비자 선택권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단말 구입 부담을 줄이는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