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21일 16시 06분 KST

전명규 교수가 빙상계 성범죄 은폐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특정 선수 밀어주라는 지시도 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뉴스1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전 빙상연맹 부회장)가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빙상계 폭력·성폭력 사태를 묵인 및 은폐해왔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전 교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폭행 및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조 코치가 심석희를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심석희는 어린 시절부터 조 코치한테 지도를 받아온 선수이기 때문에 그런 상황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 교수는 ”책임이 없다는 것이 아니다. (피해자인) 심석희에게 미안하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전 교수는 ‘조 전 코치가 옥중편지를 통해 심석희 선수를 밀어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했는데, 누굴 밀어주라는 지시를 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국체대 교수직 사퇴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진지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대답했다.

전 교수의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전 ‘젊은빙상인연대’는 손혜원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전 교수를 ‘빙상계 적폐’로 지목하고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빙상계 성범죄가 6건이라며 ”전 교수가 사전에 (빙상계 성범죄) 은폐에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성범죄 가해자들이 전 교수 측근이었기 때문에 불이익을 받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한편 전 교수는 젊은빙상인연대 주장에 대해서는 ”그 사람들이 진심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그 단체가 어떤 구성으로 돼 있고 어떤 사람들인지 여러분들이 취재해보셨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