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17일 10시 35분 KST

손석희 대표가 19시간의 경찰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말 더듬는 기자에 "질문 차분하게 하세요"라는 말도 남겼다

뉴스1

폭행과 배임 등 의혹으로 경찰에 출석한 손석희 JTBC 대표가 19시간의 경찰 조사를 마치고 17일 오전 귀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7시40분께 출석한 손 대표를 상대로 프리랜서 기자 김아무개(49)씨 폭행 등 그동안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한 조사를 벌인 뒤 이날 오전 2시45분께 돌려보냈다. 손 대표가 경찰에 출석한 지 약 19시간 만이다. 

경찰은 손 대표 조사에서 그가 김씨를 폭행·협박했다는 의혹의 사실관계와 김씨한테 용역사업을 실제로 제안했는지 여부, 김씨로부터 되레 협박받았다는 주장의 근거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를 마친 손 대표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고 대답했다. 김씨의 협박 사실을 뒷받침할 자료가 있냐는 질문에는 ”(경찰에) 증거를 모두 제출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손 대표는 질문을 하는 과정에서 취재기자가 말을 조금 더듬자 ”질문 차분하게 하세요”라며 여유있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손 대표의 진술 내용을 검토한 뒤, 그를 고소한 김씨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