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22일 15시 16분 KST

일반국민 한국당대표 선호도 오세훈 37%·황교안 22%·김진태 7%

자유한국당 지지층 선호도 1위는 황교안이다.

뉴스1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 후보 3명에 대한 일반국민들의 선호도에선 오세훈 후보가 37%로 선두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의 선호도는 황교안 후보가 52%로 1위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001명에게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후보 3명 중 누가 당 대표가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오세훈 후보가 37%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황교안 후보가 22%로 2위, 김진태 후보가 7%로 3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의견 유보는 33%였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118명에게 같은 질문을 한 결과에서는 선두가 바뀌었다. 황 후보 52%, 오 후보 24%, 김 후보 15% 순이었다.

세 후보 각각에 대한 호감도를 물은 결과 오 후보가 41%, 황 후보가 27%, 김 후보가 13%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118명에게 같은 질문을 한 결과 황 후보가 71%, 오 후보가 49%, 김 후보가 38%로 황 후보가 큰 차이로 우위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에서 21일까지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