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2월 22일 16시 52분 KST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꼽은 것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교육의 문제점'이라고 말했다.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0대 남성의 민주당 지지율 하락 원인을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교육의 문제점’이라고 말했다.

21일 설 최고위원은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문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20대 남성층에서 여성보다 더 낮은 원인이 무엇인가’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설 최고위원은 ”젠더 갈등 충돌도 작용했을 수 있고 기본적으로 교육의 문제도 있다”라며 ”이분들이 학교 교육을 받았을 때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다. 그때 제대로 된 교육이 됐을까 이런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유신 이전에 학교 교육을 거의 마쳤다. 민주주의가 중요한 가치라는 교육을 정확히 받았다”라며 ”지금 20대를 놓고 보면 그런 교육이 제대로 됐나 하는 의문은 있다. 교육의 문제점에서 (원인을) 찾아야 할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설 최고위원은 ”당장 젠더 갈등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손해보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을 했을 수도 있다”라며 ”조심스런 추측이다. 복잡한 현상임에는 틀림없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20대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20대 정책이 실패했다면 여성들도 지지가 떨어져야 하는데 여성들은 그렇지 않아 보인다”라며 ”젠더 갈등을 우리가 제대로 소화를 못한 것 아닌가 하는 부분은 있을 수 있다. 그래서 교육 이야기를 꺼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설 최고위원의 발언을 지적했다. 한국당 장능인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역대급 망발”이라며 ”과거 일부 인사의 ‘국개론‘, ‘국민 개돼지’ 발언을 능가하는 역대급 망언이다. 본인이 속한 진영에 지지를 안 보내면 교육을 제대로 못 받은 멍청이가 된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설 최고위원은 잘못을 즉각 인정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민주당은 2030세대를 모욕한 설 최고위원을 제명하고 국민께 사과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에 대해 설 최고위원은 ”틀렸나? 아닌 것 같다”고 반박했다. 뷰스앤뉴스에 따르면 이날 설 최고위원은 세종시청에서 ”다른 연배에 비해 20대는 독특한 현상이 있다. 특히 남성이 다르다. 그럼 원인이 무엇인지 찾아봐야 한다”며 ”난 내가 생각할 때 교육환경이 있을 수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 입장에서 조사, 연구를 해 볼 필요가 있다. 왜 이런 판단을 하는 지 연구를 해야 하는데 내가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잘 모르겠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며 ”틀렸나?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