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01일 10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01일 10시 58분 KST

손석희 대표를 폭행 혐의로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가 경찰에 출석했다

피고소인 신분으로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뉴스1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 혐의 등으로 고소한 김웅 프리랜서 기자가 1일 경찰에 출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김씨는 손 대표로부터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씨는 1월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술집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손 대표를 폭행·협박 등 혐의로 고소했다. 김씨는 “손석희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손석희 대표가 기사화를 막고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가직 채용을 제안했다. 제안을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도 김씨가 정규직 채용과 거액을 요구했다며 협박·공갈 미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손 대표는 지난 2월 16일 경찰에 출석해 폭행 혐의 등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손 대표는 이날 김씨를 상대로 용역 사업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은 것으로 로 전해진다.

경찰은 손 대표가 2017년 낸 접촉사고의 피해자인 견인차 기사 A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사고 전 (손 사장 차에서) 여자가 내리는 것을 봤다”고 밝혔으나, 경찰조사에서는 말을 바꿔 ”동승자를 보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