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3일 16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13일 16시 13분 KST

2심 법정에서 나온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쥐어보였다(연속사진)

불끈!

3월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석 후 처음으로 법원에 나왔다. 이날 열린 항소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서다. 법원 주변에는 지지자들이 모여 ‘이명박‘을 연호했다. 이날 재판은 40여분만에 끝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증인으로 소환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불출석 신고서를 내고 나오지 않아”서 였다고 한다.

뉴스1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의 표정은 밝았다. 출석 할 때에는 지지자들에게 미소를 지어보였다. 재판을 끝내고 나와서도 밝아보였다. 역시 지지자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보였다.

뉴스1

 

지지자들에게 살짝 목례를 했다. 

뉴스1

 

손을 흔들기도 했다.

뉴스1

 

그리고는 힘차게 주먹을 쥐어보였다.

뉴스1

재판부는 이날 공판에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강제구인을 결정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와 사위 이상주 변호사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재판부는 이팔성 전 회장의 증인신문을 마친 후, 다른 증인의 채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